2018-12-04 21:59:38

프린트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주 후반 북극 한파 온다

[앵커]

내일부터는 추위 대비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본격 겨울 추위가 시작하면서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안팎까지 떨어집니다.
중부와 일부 남부지방에는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본격 겨울 한파가 시작했습니다.

12월인데도 포근했던 요며칠과 달리 내일부터는 매서운 찬 바람과 함께 날씨가 급격히 추워집니다.

강원 철원의 수은주가 영하 10도, 경기 파주 영하 8도, 서울도 영하 5도까지 떨어집니다.

오늘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상 8도였는데 하루 만에 수은주가 10도 이상 곤두박질 치는 것입니다.

기상청은 급격한 기온 하강으로 피해가 우려된다며 전국 많은 지역에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차가운 북서풍의 영향이 강해지면서 아침 기온이 15도 가량 크게 떨어지겠고 서울을 포함한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습니다.”

포근하다 갑자기 날이 추워지는데다 찬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서 체감 추위는 훨씬 더 심하겠습니다.

주 후반에는 북극발 한파까지 밀려 옵니다.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둬두던 제트기류가 영하 30도에 달하는 찬 공기를 싣고 한반도 상공까지 내려오는 것입니다.

금요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8도, 주말에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한파와 함께 충청과 호남에서는 많은 눈이 쏟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예년보다 강한 초겨울 한파가 지속하겠다며 수도관 동파 등 피해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