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2 18:31:00

프린트

화장품 가게서 ‘원인미상’ 화재…1명 사망

오늘(12일) 오전 4시 45분쯤 서울 도봉구의 3층짜리 상가주택 1층 화장품 가게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졌습니다.

불은 소방서 추산 1,0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25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가게 안에 있던 87살 김 모 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현장에는 김 씨 아들도 있었으나 가게 내부에 스프레이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불이 급격히 번지면서 제대로 손을 쓰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