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07:46:30

프린트

3·1절 특사에 정치인ㆍ기업인 포함될듯

정부가 3·1절 100주년을 맞아 검토중인 특별사면에서 정치인과 기업인도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생계형 사면’을 목표로 했던 첫 특사와는 달리 민생에만 초점을 맞추지는 않겠지만 문재인 캠프의 공약대로 배임과 횡령 등을 저지른 사람에게는 사면권을 제한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한명숙 전 총리와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내란 선동 혐의로 수감된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이번 특사에 포함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