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1 18:49:16

프린트

‘버닝썬 의혹’ 전직 경찰ㆍ조폭 입에 쏠리는 시선
[뉴스리뷰]

[앵커]

클럽 버닝썬 수사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클럽과 경찰의 유착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 강 모 씨, 그리고 강 씨의 전 부하 직원인 이 모 씨가 주요 수사 대상으로 등장했습니다.

두 사람의 추가 폭로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는데요.

조한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고리로 지목된 강 모 씨가 서울경찰청에 나타나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강 모 씨 / 전직 경찰관> “제보자로 위장한 사람과 경찰, 현직 기자, 더 나아가 조직폭력배와 변호사가 서로 공모하여 치밀하고 조직적으로 진행되는 이 무서운 사건에 대하여 진실을 규명하고자 합니다.”

강 씨는 또 “모든 증거와 자료는 경찰이 아닌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로운 사실들이 강 씨 입을 통해 나올 수 있다고 보여지는 대목입니다.

강 씨의 유착 관계를 처음 알린 인물은 다름아닌 전 부하 직원이자 조직폭력배 출신 이 모 씨입니다.

이 씨는 조사과정에서 강 씨 지시로 이성현 버닝썬 공동대표에게 돈을 건네 받아 경찰에 배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습니다.

한때는 상사와 부하 관계였던 두 사람.

현재는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자기 주장을 입증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폭로를 하거나 허점이 드러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경찰은 이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강 씨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