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21:30:49

프린트

북미대화 촉진 방안 찾는 청와대…대북특사 해답될까
[뉴스리뷰]

[앵커]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장기 교착 상태에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북미대화를 촉진할 방안을 찾고 있는데요.

어떤 방안들이 검토되는지 강민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양 정상이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만나 이번에 미뤄진 타결을 이뤄내기를 기대합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의 역할도 다시 중요해졌습니다.”

북미회담 결렬 직후에도 중재 의지를 재확인한 문재인 대통령.

북미대화를 촉진할 방안에 대한 구상에 착수했습니다.

대북특사와 남북정상회담이 중재 방법으로 거론됩니다.

북한도 협상 의지는 여전한 만큼, 남북대화로 직접 북한의 입장을 듣고 설득 노력을 한다면 절충안을 찾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이야깁니다.

일각에선 이르면 내달에 대북특사 파견을 시도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서훈 국정원장이 특사 후보로 거론됩니다.

다만 일괄타결을 주장하는 미국과 상응조치를 주장하는 북한 사이에서 우리 정부의 운신 폭이 넓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정부가 당장 움직이는 것보단 상황의 전개를 지켜봐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됩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당장 정상회담이 추진되긴 힘든 상황…상반기까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하노이 회담 이후 한국의 중재자 역할에 대한 회의론도 커지고 있어 정부의 행보가 상당 기간 조심스러울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