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21:35:10

프린트

한미 엇박자 불식…촉진자 해법 고심
[뉴스리뷰]

[앵커]

우리 정부도 대북제재가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과의 엇박자 우려는 잠재웠지만 그만큼 비핵화 촉진을 위한 남북 대화 노력도 더 필요해졌다는 지적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 국회외교통일위원회에서 단계적 제재완화 가능성에 대한 여지를 두는듯한 발언을 한 강경화 외교부장관.

논란이 일자 이틀 뒤 대북제재 이행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지금으로서는 대북제재가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우리도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영국ㆍ중국 등에 대북제재 공조를 요청하고 북한의 ‘환적’ 감시를 위해 경비함을 파견하는 등 움직임 속에서 나온 이같은 발언은 대북제재의 고삐를 조이는 분위기 속 미국과의 ‘엇박자’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댄 코츠 미 국가정보국 국장 간 면담 등 한미 간 소통과 공조는 더욱 긴밀해져 가는 상황.

북미 사이 중재 내지 촉진자 역할을 자처하는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과의 신뢰 강화와 물밑 대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신범철 /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우리 정부가 할 일은 제재 대열에 동참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북한과 물밑접촉을 통해서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비핵화) 로드맵에 대한 북한의 합의를 이끌어 낸다면…”

우리 정부는 대북 특사를 파견해 하노이 회담 이후 상황에 대한 북한 측 입장을 듣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정상 간 판문점 원포인트 회담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