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21:27:22

프린트

바른미래당 최후카드에 민주당 “수용 불가”…패스트트랙 좌초하나
[뉴스리뷰]

[앵커]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공조에서 열쇠를 쥔 바른미래당이 공수처 설치 법안과 관련한 자체 안을 내놓았지만, 민주당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못박았습니다.

양당의 기싸움 속에 패스트트랙은 사실상 무산 위기에 놓였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원내 3당인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에 참여하기 위한 최후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선거제 개편안과 함께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할 공수처 설치법과 관련해 자체 안을 마련하고 이를 민주당이 수용해야 한다는 겁니다.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것이 관철되지 않으면 더이상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지 않는 것을 얘기하기로 했고…”

바른미래당의 공수처 설치법 초안은 기소와 수사를 분리하고,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임명할 수 없도록 추천위원회를 구성한다는 내용입니다.

민주당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바른미래당이 얘기하는 공수처 안에 대해서는 절대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신 거죠?) 그건 공수처가 아니니까…”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간 간극이 커지면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공조에는 급제동이 걸렸습니다.
이에 발맞춰 한국당은 틈새 벌리기에 나섰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한마디로 태어나지 말아야 할 괴물 선거제입니다. 우리가 패스트트랙을 반드시 막아내야 할 텐데… 다른 정당에서는 이미 이견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타협점을 찾지 못한다면 패스트트랙 처리는 끝내 좌초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