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22:25:24

프린트

박상기 “김학의 사건 재수사 가능성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해 “공소시효가 남았다면 재수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조사보고서를 받아보고 가장 효과적으로 의혹을 해소할 방법이 무엇인지 결정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검찰은 이 문제에 명예가 걸렸다고 인식한다”며 “수사를 하게 되면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고 장자연 씨 사건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재수사 가능성에 대해서 예단하거나 언급하기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