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21:06:59

프린트

“김은경 영장 동의못해” vs “적폐몰이 법원 위협”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영장실질 심사를 받는 것과 관련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인사권 수행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이기 때문에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고, 우상호 의원도 “이런 이유로 영장을 청구한다면 박근혜 정권 때 웬만한 장관은 다 걸릴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법원을 적폐로 몰아 가만두지 않겠다는 여당의 암묵적 위협”이라면서 “법원의 균형잡힌 결정이 내려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