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21:11:36

프린트

문 대통령, 특권층 불법은폐 다시 언급…”공수처 설치해야”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특권층의 불법행위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다시 언급했습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과 장자연 씨 사건을 언급한지 일주일만인데요.

고일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최근 특권층의 불법적 행위와 야합에 의한 부실수사, 권력의 비호, 은폐 의혹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매우 높습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의 시급성이 다시 확인이 되었습니다.”

지난주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성접대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

이번엔 권력기관 개혁 문제를 들고 나왔습니다.

특권층의 비리 은폐와 같은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선 공수처가 설치돼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정의로운 사회를 바라는 국민의 요구 속에 정치권도 사회개혁에 동참하는 모습을 기대합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 설치법안을 논의할 여야 정치권을 향해 조속한 움직임을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3월 임시국회에서 민생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입관기관으로서 본분을 다하는 것이 국민과 약속을 지키는 일입니다. 국민 생활과 국가 경제에 시급히 필요한 법안부터 신속히 처리해주시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노사정이 합의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적용을 위한 법안과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또한 혁신산업 관련 법안과 자영업과 소상공인 지원법안 등 경제와 민생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