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22:07:23

프린트

‘김학의 수사’ 당시 청와대 수사방해도 수사 권고

[앵커]

보신 것처럼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학의 전 차관의 뇌물 의혹에 대해 재수사를 권고했습니다.

당시 경찰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 압력 의혹도 제기됐었는데요.

앞서 검찰 진상조사단은 보고서를 통해 당시 민정라인이 수사를 방해했다고 밝혔습니다.

남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은 2013년 박근혜 정부 당시 초대 법무부 차관에 임명됐습니다.

당시 경찰이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었지만, 차관 임명이 강행된 것입니다.

하지만 내사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 전 차관은 6일 만에 사퇴했습니다.

당시 이런 의혹에도 불구하고 김 전 차관이 임명된 이유로 ‘윗선’의 수사 외압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검찰 진상조사단은 경찰 수사 외압 주체로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을 지목했습니다.

김 전 차관이 임명되는 과정에서, 곽상도 전 민정수석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 등이 경찰 수사에 개입했다고 조사단은 밝혔습니다.

김 전 차관을 내사하던 경찰을 질책하거나, 당시 경찰청 수사 지휘라인을 부당하게 인사조치하는가 하면, 또 ‘김학의 동영상’ 감정을 진행하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행정관을 보내 동영상을 보여달라거나 감정결과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과거사위는 곽 전 수석과 이 전 비서관에 대해 직권남용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수사를 권고했습니다.

곽 전 수석은 수사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경찰 수사책임자가 수사 과정에서 경찰 내부에서든 외부에서든 직접 외압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저도 외압을 행사한 적도 없습니다. 수사에 관여한 적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