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21:06:17

프린트

검찰 ‘김학의 수사’ 방식 검토…”빈틈없이 의혹 해소”
[뉴스리뷰]

[앵커]

검찰 과거사위원회에서 김학의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재수사를 권고하면서 공은 다시 검찰로 넘어왔습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빈틈 없는 의혹 해소를 약속했는데요.

앞으로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나확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의 재수사 권고와 관련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빈틈없는 결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무일 / 검찰총장> “자료를 받아보고 빈틈없는 결정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 의혹을 갖고 계시기 때문에 의혹이 해소되는 방향으로 성실하게 살펴보겠습니다.”

앞서 22일 밤 태국으로 출국을 시도한 김 전 차관이 긴급 출국금지되면서부터 사실상 재수사는 공식화된 상황.

남은 과제는 전직 검찰 고위인사를 상대로 검찰이 편견 없이 공정하게 다시 수사할 수 있는 방안을 택하는 것입니다.

통상적인 사건이라면 일선 검찰청에서 담당하겠지만 이 사건은 과거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2차례 무혐의로 결론내렸던 사안.

때문에 검찰 안팎에선 특별수사팀 구성이나 특임검사 임명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전국 검찰청 수사인력을 차출한 특별수사팀 방식은 앞서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이나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댓글부대’ 사건 등에 사용된 적이 있습니다.

2010년 ‘그랜저 검사’를 시작으로 2016년 진경준 전 검사장의 ‘넥슨 뇌물 의혹’에 이르기까지 검사 비리가 문제됐을 때 임명됐던 특임검사도 한 방안으로 거론됩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아예 기존 검찰 조직이 아닌 특검을 통해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확진입니다.

ra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