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22:09:17

프린트

여당, 김학의 정국 드라이브…야당 “표적수사” 반발

[앵커]

검찰 과거사위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 재수사를 권고하자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정국 주도권 잡기에 나섰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곽상도 의원이 수사대상에 오른 것에 반발하며 정치보복용 표적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은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 기대에 부합하는 권고가 나왔다며 이른바 김학의 정국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제 실체적 진실을 파헤치는 일은 검찰의 손에 달려있습니다.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권력형 범죄의 전모를 낱낱이 밝히기를 바랍니다.”

한국당을 향해서는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 요구에 귀를 닫지 말라”며 “드루킹 재특검 제안은 심한 물타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공수처의 필요성을 일깨워주고 있다면서 공수처법 논의에 재차 불을 붙였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문 대통령 딸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의원의 입을 막기 위한 표적수사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1타 4피로 김학의 재수사를 들고 나왔는데…왜 이렇게 유독 곽상도 의원만 집요하게 괴롭히겠습니까. 문다혜씨 부부 관련 의혹을 제기하니까 곽상도 의원의 입을 막겠다.”

그러면서 현 정권의 비판 여론을 돌리기 위한 것이자 공수처 법안을 밀어붙이기 위한 국민선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인 곽상도 의원은 “정치보복에 굴하지 않겠다”며 대통령 딸 가족 의혹 규명을 위한 공익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했습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구속영장 기각을 놓고서도 여야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재판과정에서 공정하게 진위를 가려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한국당은 이 정권의 사법부 겁박이 농단 수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