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18:15:11

프린트

“북미 스몰딜” 가능성…북한 대미라인 약진도 주목
[뉴스리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한미정상회담에서 ‘스몰딜’ 가능성을 열어 놓으면서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 물꼬가 트일지 주목됩니다.

북한 최고인민회의에서 최선희 부상 등 ‘대미라인’이 약진한 것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해석됩니다.

워싱턴에서 강영두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과 일괄타결식 ‘빅딜’을 고수하면서도 단계적 ‘스몰딜’ 가능성을 시사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다양한 스몰딜들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그것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한 조각 씩 한걸음 씩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우리는 빅딜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북한과의 협상에 여러차례 참여한 빌 리처드슨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스몰딜은 북미 모두에게 융통성을 보여줄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리처드슨 전 대사는 12일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은 모든 제재의 해제를 원하지만 그렇게 할 수 없고, 미국은 북한이 완전히 비핵화하기를 원하지만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언급은 북한과의 점증적인 합의에 열려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미 언론들은 북한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이 건재를 과시하고 최선희 부상 등 ‘대미라인’이 약진한 것도 긍정적 신호로 해석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북미협상을 총괄해온 김 부위원장이 국무위원으로 재선임된 것은 미국과의 협상을 포기하지 않은 신호”라고 평가했습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국무위원에 선임되면서 통일전선부에 있었던 북미협상 주도권이 외무성으로 넘어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럴 경우 최 부상이 미국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새로운 카운터파트로 더 많은 권한을 가지고 협상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강영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