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21:38:53

프린트

우편배달 전기차 뜬다…규제 장벽은 여전
[뉴스리뷰]

[앵커]

앞으로 집배원들이 오토바이 대신 소형 전기차를 타고 우편물을 배달하는 모습을 보게 됐습니다.

우체국이 8월까지 1,000대를 시작으로 전기차를 대거 도입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인데요.

안전하고 친환경적입니다만 정작 정부 내부에 확산의 걸림돌이 많다고 합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8개월 넘게 전기차로 우편을 배달하고 있는 집배원 박동순씨.

오토바이를 타고 일할 때에 비해 많은 게 달라졌습니다.

<박동순 / 전기차 이용 집배원> “오토바이는 (짐을) 한 번에 실을 수 없으니까 우체국을 많이 왔다갔다 해야하는데, (전기차는) 한 번에 많이 실을 수 있으니까…”

매년 6%씩 늘어나는 소포 배달을 소화하는데 수고로움을 한 결 던 겁니다.

전기차 도입은 집배원 안전사고의 80%를 차지하는 오토바이 사고도 줄이고, 미세먼지 감축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당초 연내 5,000대를 도입하려던 계획은 8월까지 우선 1,000대만 도입하는 것으로 축소됐습니다.
아직 각종 기준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탓입니다.

<송정수 /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 “초소형 전기차라는 것이 새로 도입되다 보니까 그에 맞는 국내 안전기준이라든가 이런 기준을 새로 마련해야 됐고…”

걸림돌은 또 있습니다.

최대 시속 80km에 이르고 안전벨트 같은 안전기준도 충족시켰지만, 자동차 전용도로를 달리는 것은 불법인, 반쪽짜리 차로 취급받기 때문입니다.

서울에서는 자동차 전용도로와 연결된 한강 다리조차 건널 수 없는데도, 정부의 구체적 규제 완화 계획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일단 이번에 도입하는 전기차 1,000대의 도입 효과를 본 뒤, 사업 규모와 내용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