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 21:26:41

프린트

주말 화창한 봄날씨…공기질도 양호
[뉴스리뷰]

[앵커]

지난 달부터 4주 연속으로 주말에 비가 왔었는데요.

이번 주말과 휴일엔 화창한 봄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미세먼지 걱정도 없어서 나들이하기 좋겠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주말에도 화창한 봄날씨가 이어집니다.

말썽을 부리던 미세먼지도 걷혀서 전국의 공기질은 보통 수준이 예상됩니다.

따뜻한 봄바람에 햇볕이 내리쬐면서 한낮에는 다소 덥게도 느껴질 수 있습니다.

서울의 최고 기온이 21도까지 오르겠고 대전 23도가 예상됩니다.

영남 내륙은 백두대간을 넘는 바람이 더욱 따뜻해지면서 대구 24도, 의성 25도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이는 곳도 있겠습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이번 주말은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낮기온이 20도를 넘어서겠고, 지형과 일사효과가 더해지는 경상내륙은 25도에 육박하는 곳이 많겠습니다.”

주말 밤 중부 내륙에 산발적인 비가 내리겠지만 양은 5mm 미만으로 적겠습니다.

일요일도 전국이 대체로 맑고 따뜻해서 나들이 하기 좋겠습니다.

다만 건조한 날씨는 큰 걱정입니다.

대형산불이 발생한 강원 동해안에 건조경보가, 그 밖의 내륙 곳곳에 건조주의보가 수 일째 발효중입니다.

바짝 마른 나뭇가지 등이 자칫 불쏘시개가 될 수 있는 만큼 주말 등산객은 화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초 서울의 기온이 25도까지 오르는 등 올들어 가장 따듯하겠고 수요일쯤 남부지방에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