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21:30:13

프린트

이희진 부모 살해범 이 씨 동생 납치 계획도 세워

일명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다운이 범행 후 이 씨의 동생을 납치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김 씨와 모의해 이 씨 동생 납치 계획을 세운 혐의로 흥신소 직원 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다운은 지난 2월 25일 이 씨 부모를 살해한 뒤 흥신소에 5,000만원을 입금했고 이후 흥신소 직원들과 이 씨 동생을 납치하고 밀항하려 모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