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21:37:26

프린트

버스 노조 “총파업 불가피”…고용부는 긴급회의
[뉴스리뷰]

[앵커]

전국의 버스 노조가 오늘 긴급회의를 열고 총파업 방침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제는 정부가 나서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부도 긴급 회의를 개최하며 해법 모색에 나섰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국 버스 노조의 압도적인 파업 찬성의사를 확인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구체적인 시행 논의를 본격 개시했습니다.

전국 각 지역의 버스 노조 입장을 대표하는 이 단체가 조합원 전원의 동시 파업을 원칙으로 삼되, 오는 14일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그 다음날 첫차부터 버스를 운행하지 않겠다고 밝힌 겁니다.

파업에는 버스 2만여대가 참여할 것으로 보이는데 특히 노조 가입율이 100%인 서울에서는 버스 7,000여대가 모두 멈춰설 수 있습니다.

자동차노련은 52시간제 도입으로 버스 기사들의 생계가 위협받는 만큼 특단의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

특히 정부가 나서서 버스 업계에 재정적, 행정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류근중 /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위원장> “국민들의 보편적 교통 복지를 위해서 시행하고 있는 교통정책은 국가의 책무입니다.”

버스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가자 고용노동부는 전국 지방고용노동청장이 참석한 긴급회의를 개최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임서정 차관은 적극적인 중재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업체별 상황을 면밀히 살펴 임단협이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임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고용부는 지역별 노선버스 업체의 주 52시간제 도입 준비 상황 등을 점검하고 지자체와 공조 체제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