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21:39:39

프린트

“소형 규제하라” 타워크레인 파업…공사 차질 전망
[뉴스리뷰]

[앵커]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전국의 2,000대 넘는 타워크레인이 멈춰 섰습니다.

타워크레인 노동조합은 정부에 소형 타워크레인 규제 강화를 주장하는데요.

파업이 일주일을 넘으면 건설현장 작업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재욱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고층 건물 공사의 필수 장비 타워크레인 6대가 설치돼 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 보이시는 현장의 타워크레인 6대 모두 운행을 멈춘 상태입니다.

현재는 타워크레인이 필요하지 않은 작업 위주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지난 3일 작업을 마친 뒤, 내려오지 않은 채 파업에 들어가 고공 농성 중입니다.

노조 측은 모두 전국의 대형 타워크레인 2,300여대가 파업에 참가했다고 주장합니다.

파업 명분은 3톤 미만 자재만 들어올릴 수 있는 소형 타워크레인이 위험하다며, 규제를 강화하란 겁니다.

<이영철 / 전국건설노동조합 위원장> “소형 타워크레인에 대한 규제·제재절차를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하면서 총파업 투쟁을 선포하게 됐습니다.”

소형은 대형보다 면허 취득이 쉬워 전문성이 떨어지고 크레인의 내구성도 약하다는 게 노조 측 주장입니다.

반면, 정부는 대형과 소형간 운영 비율과 사고 비율 모두 7대 3으로 비슷해 소형이 더 위험하다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인데, 다만, 이달 말까지 소형 타워크레인의 안전 강화 대책은 내놓을 방침입니다.

일각에서는 소형 타워크레인 증가로 대형 타워크레인 일감이 줄어든 게 파업의 근본원인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이유가 어쨌든 파업이 장기화하면 전국의 건설현장에서 공사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