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 21:38:31

프린트

산불 수사·보상 지연…이재민 고통 가중
[뉴스리뷰]

[앵커]

강원 산불이 발생한 지 벌써 두 달이 지났습니다.

정부가 조속한 지원을 약속했지만 경찰 수사와 국민성금 배분이 늦어지면서 이재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1,100여 명의 이재민과 수많은 재산 피해가 난 속초·고성 산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산불 발생 2주 만에 전신주의 아크 불티를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이후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두 달이 지난 지금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수사는 모두 마쳤지만 법률 검토에 시간이 걸린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경찰 수사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지난달 말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또 시기를 넘기자 이재민들의 상실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보상액 산정 절차에 돌입했지만 아직 책임 소재가 불분명해 한전에 보상을 받기는 어려운 상황.

일부 이재민들은 경찰 수사와 별개로 한전 사장을 상대로 한 검찰 고소까지 준비하고 있습니다.

<노장현 / 고성 산불 피해 이재민 비상대책위원장> “그렇게 오래 걸릴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이 돼서 이거 안되겠다. 검찰에 고소를 해서 검찰에게 또 한 번 맡겨보자…”

보상까지 늦어지면서 이재민들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성금 550억원 가운데 300억원 넘는 돈은 여전히 통장에 묶여 있습니다.

이재민에게 지급된 돈은 가구당 3,000만원이 전부고 업소가 불에 탄 소상공인들은 이마저도 받지 못했습니다.

<장일기 / 속초 산불 피해 비상대책위원장> “두 달 넘게 아무런 일도 못하고 철거도 못하는 상태다 보니까 집 안에 생활비라든가 이런 걸 아무것도 못 갖다 줬어요.”

이재민들은 오는 7일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벌이는 등 대응 수위를 높여가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