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22:27:33

프린트

[현장] 김정은 “이희호 평화통일 위한 헌신, 북남관계 소중한 밑거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늘(12일) 오후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보내왔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의원 등은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받아 빈소로 이동, 이 여사 유족에게 전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고(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에게 보낸 조의문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