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07:46:09

프린트

내년까지 토지보상금 40조 풀린다…부동산시장 유입 우려

[앵커]

내년까지 전국에 각종 개발을 위한 토지 보상금으로만 40조원이 풀립니다.

이 가운데 일부라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 유입되면 집값을 자극할 수 있는데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대규모 무허가 판자촌인 개포동 구룡마을.

26만6,000㎡의 땅에 임대 등 2,690여가구의 아파트를 짓는데, 12월부터 본격적인 토지 보상이 시작됩니다.

땅값으로만 보상되는 금액이 4,300억원, 올해 서울에서 진행되는 보상사업 중 가장 큽니다.

서초구 성뒤마을도 3,000억원대의 보상금이 풀리는데, 이렇게 토지보상이 예정된 사업지구는 수도권에서만 17곳, 사업 지구 면적은 10.6㎢로 여의도 면적의 3.7배입니다.

연말에 9조원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3기 신도시 예정지를 비롯해 전국에 모두 40조원에 달하는 토지 보상금이 풀립니다.

앞서 2기 신도시인 판교 개발 등으로 전국에 풀린 돈은 30조원, 이 가운데 38%인 11조3,000억원이 부동산 거래에 투자됐고, 지방에서 풀린 보상금 중 9% 가량도 수도권 부동산으로 흘러 들었습니다.

결국 땅값은 5%, 주택가격은 20% 이상 올랐습니다.

1,000억원대 부동자금에 기준금리 인하 움직임까지 보이는 상황에서 막대한 토지보상금은 부동산 시장의 불안 요인입니다.

<신태수 / 지존 대표> “과거 사례로 볼 때 토지보상금이 시장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은데, 시중의 막대한 부동자금까지 추격 매수에 나선다면 부동산 시장을 또다시 급등시킬 요인으로”

또한 부천 역곡과 성남 낙생 등 도시공원 보존을 위해 땅주인에게 보상이 이뤄지는 곳도 상당수여서 토지보상금이 부동산 시장에 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