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21:40:20

프린트

홍콩 행정장관 ’200만 시위’에 공개사과…사퇴 요구는 거부
[뉴스리뷰]

[앵커]

200만명이 참여한 ‘검은 대행진’을 통해 성난 민심을 확인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공개적으로 시위대에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시위대의 두 가지 핵심 요구 사항은 거부했는데요.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200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반중 시위가 일어난 지 이틀 만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기자회견을 통해 사과했습니다.

시위 당일 저녁 사과 성명을 낸 적은 있지만, 공개석상에서 머리를 숙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캐리 람 / 홍콩 행정장관> “개인적으로 많은 책임을 져야 합니다. 혼란과 사회적 불안을 야기한 점에 대해 홍콩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특히 젊은 시위대를 이해한다는 입장도 나타냈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이 반중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자 학생들이 ‘폭동을 저지르지 않았다’라는 팻말을 들고 주도적으로 거리에 나선 점을 의식한 발언입니다.

<캐리 람 / 홍콩 행정장관> “시민들은 평화적이고 이성적인 방법으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해, 그리고 특히 저를 포함해 정부에 대한 불만과 실망을 나타냈습니다.”

앞서 홍콩 경찰 당국 수장도 “시위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폭동에 가담했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한발 물러선 바 있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그러나 시위대의 핵심요구인 행정장관의 사퇴나 범죄인 인도 법안, 즉 송환법 철회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는 임기 5년 가운데 남은 3년을 채울 것이며, 여건이 무르익을 때까지는 법안 추진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이에 따라 송환법 문제는 두고두고 홍콩 사회의 불씨로 남게 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