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21:10:12

프린트

정치권 ‘경계실패’ 책임론…”국방장관 사퇴”
[뉴스리뷰]

[앵커]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에 정박해 귀순할 때까지 군경이 이를 포착하지 못한 것을 두고 정치권은 해상 경계실패 책임론을 일제히 제기했습니다.

특히 야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책임져야 할 일이 있다면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군은 경계작전 실패를 다시 한번 꼼꼼하게 되짚어보고 확실한 원인 규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합참 보고를 받은 민주당 소속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고 밝혔습니다.

<안규백 / 국회 국방위원장(더불어민주당)> “해상 육상 감시 정찰 장비를 신속히 개선할 것을 합참에 주문했습니다.”

다만 북한 병사가 걸어와 귀순했던 과거 ‘노크 귀순’ 사례와 판박이라는 지적에는 선을 그으면서 “작은 목재 어선이라 감시와 정찰에 한계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당은 “대한민국 안보를 군이 아닌 어민이 지키고 있다”며 남북 군사합의 폐기와 국방장관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안보의 무장해제를 가져온 국방부 장관, 누구에게 책임 있는지 본인이 물을것이 아니라 즉각 사퇴해 주십시오.”

황교안 대표도 “어선이 아니라 간첩선이면 어쩔 뻔했냐”며 “해군·해경·육군 삼중 방어망이 완전 뚫렸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국가 안보가 엉망진창”이라며 “군·경의 관련자 사퇴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했고,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국군통수권자가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국정조사까지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상황을 은폐하려 한 군 당국의 태도가 더 위험하다”며 보완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