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3 20:41:07

프린트

정부, 일본 피해기업 지원…”추경 신속 집행”

[앵커]

정부와 지자체가 일본이 경제보복 조치로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을 대상으로 지방세 감면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섭니다.

확보된 추경도 신속히 추진해 집행합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행정안전부와 관계부처,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일본의 보복 조치로 인한 피해기업에 지방세 감면 등 세제 혜택과 전방위 지원을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중앙과 지방정부가 공조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단 계획입니다.

<진영 / 행정안전부 장관> “지방자치단체 역시 비상상황의 최일선에 지방이 있다는 것을 엄중히 인식하고 긴박하고 절실하게 대처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역 내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총력 대응해야 할 것입니다.”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긴급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비상대책반’을 우선 구성하고, 지역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지원ㆍ상담하는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합니다.

또 피해기업에는 경영안정자금 지원과 함께 지방세 감면 및 기한 연장, 징수 유예 등의 재정적 지원도 적극적으로 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앞서 국회 문턱을 넘은 추가경정예산 후속조치도 신속 추진합니다.

행안부는 일자리 창출 등 5개 사업에 1,806억원을 확보한 가운데, 추경 과정에서도 관련 사업 집행을 강화해 편성합니다.

이에 따라 지역기업 중 일본 경제보복 조치의 영향을 받는 업체에 대한 지원사업에는 재원이 더 투입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