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4 18:10:21

프린트

정부·기업 ‘日수출규제’ 점검…업종별 영향은
[뉴스리뷰]

[앵커]

주말에도 우리 정부와 기업이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 상황을 점검하는 등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는 우리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긴 하지만, 기업마다 사정은 조금씩 다른데요.

업종별 영향을 이준흠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반도체 등 11개 업종 대표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영향과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해서입니다.

<성윤모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단기적으로는 실질적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면서도 중·장기적으로는 소재·부품·장비의 자급화를 통해 우리 산업의 체질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합니다.”

일본의 2차 공격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큰 분야로는 대체품을 찾기 어려운 자동차용 배터리와 화학이 꼽힙니다.

특히 화학제품은 정부가 집중관리하는 품목도 전체 159개 중 40여개로 가장 많습니다.

하지만 화학제품은 일본 기업의 한국 의존도도 80%로 높은 데다 국내 기업들이 제품 국산화를 추진해온 만큼 중장기적으론 일본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자동차 업계는 대부분 국산 부품을 쓰기 때문에 다행히 당장의 위협에는 빗겨나 있습니다.

문제는 반도체입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보유 중인 고순도 불화수소의 재고는 2~3개월 분으로 수출 규제 피해가 현실화할 수 있습니다.

하루빨리 대체 공급선을 찾고, 올해 안에 국내 생산에 성공하는 게 목표지만 바로 일본 제품을 대체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재료를 정밀 가공하는 공장 자동화의 핵심 설비인 공작기계 역시 일본 의존도가 90%에 달해, 수입에 차질이 생기면 자칫 제조업 전체가 피해 영향권에 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