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21:09:10

프린트

문 대통령 “일본, 승자 없는 무역보복 게임 멈춰라”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는 ‘승자 없는 게임’일 뿐이라며 거듭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올해 첫 국민경제자문회의 회의에서 던진 메시지입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100분간 열린 올해 첫 국민경제자문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이 사태를 점점 악화시키고 있지만 보복 조치로 얻는 이득은 없을 거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설령 이익이 있다 해도 일시적인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결국은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입니다.”

일본은 자국에 필요할 때만 자유무역주의를 내세우는 이율배반적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게다가 분업화된 사회에서 우위에 있는 경제 부문을 무기로 사용해 스스로를 깎아먹고 있다고 일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결국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될 것입니다. 일본의 기업들도 수요처를 잃는 피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진짜 의도가 뭐냐 되물었습니다.

사실상 턱밑까지 추격해온 한국 미래 경제의 싹을 잘라버리려는 것 아니냔 겁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진짜 의도가 무엇인지 의문을 갖게 됩니다.”

<이제민 /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한국은 그 후에 많은 분야에서 일본을 따라잡고 추월할 수 있었습니다. 아베의 일본은 바로 그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되돌리려고 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노림수에 말려들지 말자고 강조했습니다.

기업의 피해 최소화나 부품·소재 산업의 국산화 등 여러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 약속했습니다.

참모진에게는 일본이 조장하는 불확실성에 맞설 대응책을 마련해달라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km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