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22:21:00

프린트

재건축 단지 ‘발등에 불’…분양가 규제 속도조절 가능성

[앵커]

후분양을 추진하는 재건축 아파트 단지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정부 방안대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조합원 부담이 늘어나면서 사업 추진이 어려워지기 때문인데요.

정부가 분양가 규제 시기의 속도조절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 HUG의 분양가 산정에 반대해 후분양을 추진하던 단지들은 다시 선분양 검토에 나섰습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으면 조합원당 사업비가 수천만 원에서 최대 2억원이 늘어납니다.

이 때문에 일부 조합들은 10월 분양가 상한제 시행령 공포 이전에 서둘러 분양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강북 등 HUG의 분양가 책정금액이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게 낫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선분양과 후분양 가운데 선택을 해야 하는 아파트 재건축 추진 사업장만 서울에 76곳, 7만2,000가구에 달합니다.

<김은진 / 부동산114 리서치팀장> “분양가 책정의 유불리를 따져 후분양을 검토했던 사업자들이 다시 선분양으로 선회하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쪽으로…”

일각에서는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 확대 시행을 놓고 속도 조절에 나서거나 유예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적용 시기와 지역은 시행령 개정 이후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기 때문인데, 실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관계부처 간 별도 판단이 필요하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미중·한일 무역갈등이 대내 경제도 어렵게 만들 텐데 여기에 부동산 시장을 강력하게 규제한다면 내수경제는 어려워질 것으로…”

정부가 언제, 어느 곳에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