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2 21:11:02

프린트

“방탄 국회” vs “드루킹 특검”…5월 국회도 개점휴업
[뉴스리뷰]

[앵커]

5월 임시국회가 소집됐지만,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지 못하면서 국회 파행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여야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특검과 체포동의안을 놓고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5월 임시국회가 시작됐지만 드루킹 특검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은 누그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특검 불가론’을 고수하는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5월 임시국회를 ‘방탄용’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이 일방적으로 국회 소집 요구한 것은 홍문종, 염동열 의원 체포를 막기위한 방탄말고는 무엇으로도 설명되지 않습니다.”

한국당의 거부로 4월 임시국회가 단 하루도 열리지 못했다면서, 한국당은 추경과 민생입법 처리부터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당은 드루킹 특검만이 국회 정상화의 길이라고 맞섰습니다.

특검을 전제로 5월 국회가 열리면 체포동의안 처리와 추경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어떻게 해서라도 특검만은 피해가려는 민주당의 속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국당과 ‘드루킹 특검’ 도입에 발을 맞춰 온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역시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김동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국민의 여론을 조작한 위와 같은 국기 문란에 대해서 특검을 도입하지 않고 방법이 있습니까?”

오는 14일까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들의 사직처리가 불발될 경우 국회의원 보궐선거 일정에도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

여야 모두 5월 국회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만큼 극적 합의 가능성도 나오지만 여야가 판문점 선언의 비준문제를 놓고도 이견을 보이고 있어 국회 정상화까지 난항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Category: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