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건강+] 물 제대로 마시고 있나요?

라이프 건강

연합뉴스TV [건강+] 물 제대로 마시고 있나요?
  • 서울아산병원
  • 2021-09-30

[건강+] 물 제대로 마시고 있나요? 

우리 몸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물!


물은 우리 몸 전체를 순환하며 산소를 운반하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 줍니다.

뿐만 아니라 독소와 노폐물의 배출을 돕고

체온을 조절하는 등 우리 건강을 지키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죠..


하지만 현대인의 대다수는

만성 탈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

물을 제때 챙겨먹는 사람이 드물기 때문입니다


우리 몸에 물이 부족하면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요?


김효상 교수 서울아산병원 신장내과

우리 몸에서 수분이 1% 이상 부족해지면 갈증을 느끼게 되고, 3~4%가 부족해지면 급격한 피로감을 느끼게 됩니다. 5% 이상 모자라면 체온 조절 능력이 상실되고 맥박과 호흡수가 증가하게 되죠. 10% 이상 소실되면 혼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물은 우리 몸에 필수 성분이지만

우리 신체가 스스로 만들어내거나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양은 약 1리터에 그칩니다.

반면 호흡과 소변, 땀 등을 통해 배출되는 양은

2.5리터에 달하지요.

따라서 몸의 수분 밸런스를 유지하려면

약 1.5리터의 물을 더 섭취해야 한다는 소립니다.


하지만 이게 쉽지 않다 보니 커피나 이온 음료,

주스 등으로 물을 대신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과연 이런 음료수들은 물을 대신 할 수 있을까요?


김효상 교수 서울아산병원 신장내과

이온 음료나 주스에는 각종 전해질 성분이 들어있어 이를 마시면 우리 몸은 수분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세포 내 수분을 혈액으로 이동시킵니다. 오히려 갈증을 유발하게 되지요. 또 대부분의 차와 커피에 든 카페인은 이뇨작용을 촉진시켜 수분을 소변으로 배출시킵니다. 물을 보충하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거죠.


무더운 날이나 운동을 한 뒤에 차가운 맥주 한 잔으로

갈증을 해소하는 사람들도 많은데요.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김효상 교수 서울아산병원 신장내과

알코올은 항이뇨 호르몬을 억제해 이뇨작용을 일으킵니다. 때문에 물이 아닌 술로 갈증을 해소하면 오히려 탈수 현상을 심각하게 만들어 근육경련이나 두통, 어지럼증 등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순수한 물은 우리 몸에 수분을 보충해 줄 뿐만 아니라 산소와 미네랄과 같은 영양소를 함께 공급해줍니다.

그렇다면 물은 많이 마실수록 좋은 걸까요?


김효상 교수 서울아산병원 신장내과

물을 많이 마신다고 해서 체내에 물이 축적되는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그러나 드물게 5리터 이상 과량 섭취하는 경우 저나트륨혈증과 같은 전해질 불균형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런 경우 두통, 의식장애 등의 위험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물 섭취 권장량은 1.5에서 2리터.

8잔에서 10잔 정도의 양입니다.


목이 마르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는 이미

몸 속 수분 밸런스가 깨진 것이니,

갈증이 나지 않더라도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는 습관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