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경제 보복 항의"…곧 아베 규탄 촛불집회

사회

연합뉴스TV "경제 보복 항의"…곧 아베 규탄 촛불집회
  • 송고시간 2019-07-21 02:38:39
"경제 보복 항의"…곧 아베 규탄 촛불집회

[앵커]

우리나라를 상대로 경제 보복 조치를 내린 아베 신조 일본 정권을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곧 열립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조한대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옛 일본대사관 부근 소녀상 앞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 이곳에선 잠시 후 일본의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립니다.

저희 취재진이 집회 주최 측에 확인한 결과, 참가자들은 집회 시작 30분 전인 현재 시각부터 이곳에 모일 예정입니다.

이미 집회 무대에는 '경제보복 평화방해 아베 규탄 촛불'이라고 적힌 현수막이 설치돼 있는데요,

'반아베 반일 청년학생 공동행동'의 사전 집회도 열렸습니다.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반일 감정이 점점 커지고 있는 형국인데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나는가 하면, 앞서 일본대사관 주변에서도 규탄 집회도 있었습니다.

이번 집회도 일본 정부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감정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집회는 잠시 후인 오후 6시 정각에 시작될 예정입니다.

앞서 민중공동행동 등 97개 단체는 오늘(20일) 일본 규탄 촛불집회 개최를 예고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집회에서 우리나라를 상대로 한 수출 규제 같은 무역 보복 조치를 결정한 아베 정부를 강력 규탄할 예정입니다.

아베 정부는 반도체 핵심 소재들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고, 안보상 우호국 성격인 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집회 참가자들은 강제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고 경제 보복을 취한 일본 정부를 비판할 예정인 겁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일 군사정보 보호 협정' 파기 같은 정부의 단호한 대응도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협정은 한국과 일본이 군사정보를 직접 공유하기 위해 2016년 체결됐는데, 청와대는 협정 파기 가능성 등 모든 옵션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참가자들은 집회 도중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대형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 등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기동대 2개 중대 200여 명을 배치했습니다.

지금까지 일본 규탄 집회 현장에서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34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