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사회

연합뉴스TV '유흥업소 불법영업' 빅뱅 대성 건물 압수수색
  • 송고시간 2019-08-05 03:36:30
'유흥업소 불법영업' 빅뱅 대성 건물 압수수색

경찰이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 소유 건물 내 유흥업소 불법영업 의혹과 관련해 이 건물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경제범죄수사과는 오늘(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45분까지 업소가 입주했던 6개층에서 식품위생법위반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을 벌여 장부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찰은 건물에 입주한 유흥업소의 여성 도우미를 동원한 불법 영업, 마약 유통 의혹 등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전담팀을 구성하고 수사에 착수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