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정치

연합뉴스TV 소재·부품산업 1.7조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 송고시간 2019-08-14 07:08:11
소재·부품산업 1.7조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앵커]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의 첫 대책 회의가 오늘(13일) 열렸습니다.

대책위는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1조7천억원 규모의 관련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기로 했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당정청은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첫 회의에서 소재와 부품, 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내놨습니다.

먼저 1조7천억원에 달하는 관련산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이달 안에 정부가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또 소재부품특별법은 장비분야를 포함시키는 등 전면 개정안을 마련해 다음 달 정기국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다음 달 초부터 한국은행 총재까지 참여하는 범정부 긴급상황점검체계를 가동해 경제 불확실성에 대처한다는 방침입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중장기적으로 우리 산업의 대외의존도를 획기적으로 낮추고 경제 체질을 근본적 강화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가고자…"

당정청은 최근 일본 대응과 관련해 여러 기구가 동시에 생기는 상황에서 구심점이 돼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 / 당정청 日대책위 위원장> "당정청 간 효율적 역할 분담과 협력 이끌어내 필요한 인력과 재원을 적시에 투입하고 신속히 제도 개선을 추진하도록 하는 관제탑 역할을…"

비슷한 시간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정책위도 국내 산업계와 정책간담회를 갖고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산업계 관계자들은 R&D 지원대상의 우선순위 개선과 산업컨소시엄 추진 필요성 등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