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사회

연합뉴스TV 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최종 점검…미래지향 메시지에 무게
  • 송고시간 2019-08-15 05:53:54
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최종 점검…미래지향 메시지에 무게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74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발표할 경축사 내용을 최종 점검 중입니다.

직접적으로 일본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내는 것보다는 미래지향적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입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광복절.

이런 성격 때문에 광복절 경축사에선 일본에 대한 메시지가 빠지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한일 관계의 걸림돌은 과거사 그 자체가 아니라 역사 문제를 대하는 일본 정부의 인식의 부침에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올해는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고조된 상황.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을 향해 어떤 메시지는 내놓을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일단 문 대통령은 대일 비판 수위가 지나치게 높지 않도록 조절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달 초 일본에 대해 "다시는 지지 않겠다"며 적극적인 극일의지를 밝혔지만, 최근엔 "일본에 대한 대응이 감정적이어선 안된다"라며 냉정한 자세를 주문했습니다.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발표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메시지에서도 이 같은 기류가 반영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었지만, 일본 정부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두 번의 광복절 경축사에서 모두 한반도 평화를 강조했습니다.

올해도 남북 '평화경제'를 기반으로 한 청사진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