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사회

연합뉴스TV "추석이 더 외로워"…취약계층 향한 온정들
  • 송고시간 2019-09-12 18:41:32
"추석이 더 외로워"…취약계층 향한 온정들
[뉴스리뷰]

[앵커]

명절이면 온 가족이 모여 담소를 나누는 모습을 상상하기 마련인데, 우리 주변에는 그렇지 못한 분들도 많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명절의 온기를 나누려는 손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현정 기자가 동행취재했습니다.

[기자]

추석을 앞두고 홀몸 어르신과 취약계층의 따뜻한 명절을 위해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습니다.

갖가지 나물과 김치, 송편이 담긴 반찬통을 전달하고, 어르신들의 건강 상태를 살핍니다.

명절이 아니더라도 한 달에 한 두번씩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안부를 묻습니다.

<지광자 / 서울시 성동구 옥수동> "적적해도 어떡해요. 참고 지내야지. 노인네들 누가 챙겨요. 애들도 못 챙겨주는데 이렇게들 오시니까 고맙고 미안하지."

<유금옥 / 서울시 성동구 옥수동> "좋죠, 좋죠 그럼. 세상에 손자뻘 되고 손녀뻘 되는 사람들이 자기몸들도 덥고 힘든데 이렇게 와주셔서 너무 고마워요."

홀몸 어르신들과 국가유공자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모여 송편을 빚습니다.

매년 명절마다 만들어온 송편이지만 함께 모여 만드는 송편은 더 꿀맛입니다.

꼬지전을 만드느라 두 손 모두 분주하지만, 어르신들의 얼굴에선 웃음이 끊이지 않습니다.

어르신들은 온기를 나누며 다음 명절을 기약할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