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日 수출 규제 100일…'소부장 강화' 속도 낸다

경제

연합뉴스TV 日 수출 규제 100일…'소부장 강화' 속도 낸다
  • 송고시간 2019-10-10 07:48:30
日 수출 규제 100일…'소부장 강화' 속도 낸다

[앵커]

내일(11일)이면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한지 100일이 됩니다.

초기만 해도 우리 기업들의 우려가 컸는데요.

하지만 생산 차질은 거의 없었고 오히려 일본의 대한국 수출이 더 줄었다고 합니다.

정부는 이번 기회에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월 1일, 일본은 전격적으로 한국에 대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우리 대법원의 일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차원이었습니다.

<세코 히로시게 / 당시 일본 경제산업상>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했다는 징후는 없습니다. 보안을 위한 수출 통제 이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들입니다."

일본 정부는 발표 사흘 뒤 수출규제 조치를 강행했습니다.

석 달 넘게 지속된 불확실성에도 직접 피해를 본 우리 기업 사례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일부 기업들이 핵심 소재 국산화와 대체 공급선 확보에 일정 부분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수출규제 조치 이후 두 나라간 수출 감소폭도, 우리보다 일본이 더 컸습니다.

7월과 8월 두 달간 일본의 대한국 수출은 1년 전보다 8.1% 줄어, 우리의 일본 수출액 감소 규모의 두 배가 넘었습니다.

휴가철 일본을 찾은 우리 국민이 급감하면서, 일본의 생산유발 감소액이 3,500억여 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도 나왔습니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도전을 기회로 만들어 우리 산업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전환점이 된다면 우리 경제의 체질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정부는 대통령 직속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가동하고, 이 분야 강소기업 100곳을 올해 안에 지정해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