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풍 '하기비스' 일본행…강풍·너울성 파도 주의

사회

연합뉴스TV 태풍 '하기비스' 일본행…강풍·너울성 파도 주의
  • 송고시간 2019-10-10 21:48:29
태풍 '하기비스' 일본행…강풍·너울성 파도 주의
[뉴스리뷰]

[앵커]

슈퍼 태풍으로 발달한 '하기비스'는 주말에 일본을 강타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반도에 직접 영향은 없겠지만 해안가에서 강풍이 불고 너울성 파도도 밀려와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기자]

늦더위가 있던 초가을과 다르게 몇차례 태풍이 지난 뒤 공기가 부쩍 차가워졌습니다.

한글날엔 설악산 정상부에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물이 얼었고 강원 일대에선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북쪽에서 내려온 차가운 공기의 기세가 약해지면서 당분간은 예년 이맘때 정도인 일교차 큰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올 들어 가장 강한 슈퍼 태풍으로 발달한 '하기비스'는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버티고 있는 차가운 공기가 태풍을 일본으로 밀어낸 겁니다.

태풍 하기비스는 주말에 일본 해상에 접근한 뒤 도쿄 부근으로 상륙할 전망이라 한반도가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위력이 워낙 강해서 제주와 남해안,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어 주말에 강풍 특보가 내려질 걸로 보입니다.

또 강풍을 타고 온 너울성 파도가 해안가를 덮칠 것으로 보여 방파제나 해안가 주변에는 가까이 가지 말아야 합니다.

실제 최근 태풍 '미탁'이 지난 뒤 동해안으로 너울성 파도가 밀려와 인명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도 강풍이 불고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