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경찰, 황창규 KT회장 소환…경영고문 의혹 수사

사회

연합뉴스TV 경찰, 황창규 KT회장 소환…경영고문 의혹 수사
  • 송고시간 2019-10-11 12:51:54
경찰, 황창규 KT회장 소환…경영고문 의혹 수사

[앵커]

로비를 위해 경영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했다는 의혹에 휘말린 황창규 KT 회장이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습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고문 위촉 과정과 그들의 역할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청에 나왔습니다.

황 회장은 무분별하게 경영고문을 위촉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KT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 회장을 특가법상 업무상 배임과 횡령·뇌물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습니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후 정치인과 고위 공무원, 경찰·군인 출신 인사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했습니다.

새노조 측은 황 회장이 이들에게 민원처리를 지시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최대 1,300만원까지 총 20억원을 보수로 지급한 부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새노조 측은 경영고문을 위촉하고 운용하는 업무가 전적으로 황 회장에게 달려있다며, 로비 대가로 악용된 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합니다.

KT와 업무 관련성이 있는 기관 출신의 고위 공무원과 자격이 없는 퇴직공직자가 위촉된 것을 그 이유로 들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까지 3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황 회장 측근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습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경영고문들을 위촉한 경위를 비롯해 이들이 어떤 일을 했는지, 이 과정에서 탈법적인 부분은 없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swee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