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이 총리 통해 아베에 친서…갈등해소 계기될까

정치

연합뉴스TV 문 대통령, 이 총리 통해 아베에 친서…갈등해소 계기될까
  • 송고시간 2019-10-18 16:27:04
문 대통령, 이 총리 통해 아베에 친서…갈등해소 계기될까

[앵커]

다음 주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달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일 간 갈등이 풀릴 전환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 대표 자격으로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총리.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물었고, 이 총리는 친서를 보내자고 답했다는 것입니다.

다음 주 화요일 일본을 방문하는 이 총리는 수요일엔 아베 총리 주최 만찬에 참석하고, 목요일엔 아베 총리와 회동할 예정입니다.

이 총리가 전할 친서엔 한일 관계를 풀어나갈 구상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반응에 따라선 다음 달에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한국과 일본은) 대화를 항상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는 대화의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우리 정부는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 총리는 일본이 반발하는 징용공 배상 판결에 대해 양국이 비공개 대화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여전히 대법원 판결을 따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일·한 관계의 근간을 이루는 일·한 청구권협정 위반상태를 방치하는 등 신뢰 관계를 해치는 행위를 계속하는 한국에 대해 우선 국제법에 토대를 두고 나라와 나라 사이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대법원 판결에 대해 한일 양국이 접점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양국 관계 개선 노력이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없다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34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