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총선 D-6개월…선거구도 모르는 '깜깜이' 우려

사회

연합뉴스TV 총선 D-6개월…선거구도 모르는 '깜깜이' 우려
  • 송고시간 2019-10-18 20:05:53
총선 D-6개월…선거구도 모르는 '깜깜이' 우려

[앵커]

내년 총선이 6개월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하지만, 국회에선 선거제 개편안 논의가 진통을 겪고 있고, 아직 선거구조차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깜깜이' 선거를 준비해야 하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일 1년 전까지 선거구를 획정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법대로라면 이미 반 년 전인 지난 4월 15일에 선거구가 정해졌어야 하는 겁니다.

국회에서 선거법을 통과시켜야 선거관리위원회가 본격적인 준비작업을 할 수 있는데, 여야 합의는 진통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준연동형비례대표제 등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회부돼있지만, 이른바 '조국 정국'을 거치면서 여야 관계가 얼어붙었기 때문입니다.

조 전 장관 사퇴 이후에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직접 나서 관련 논의를 이어갔지만, 첫 회의는 탐색전으로 그쳤습니다.

선관위는 출마자와 유권자 모두를 위해서라도 서둘러 선거구 획정 작업이 마무리돼야 한단 입장입니
다.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 "혼란도 최소화하고 선거구도 자체적으로 획정작업이 필요하잖아요? 그런 소요 시간을 생각하면 12월 정도 까지는 국회에서 기준을 정해주셔야…"

선거제 개편안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여야는 일단 총선체제로의 전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90만명까지 늘어난 권리당원 수를 일일이 조사해 이른바 '유령 당원'을 솎아내는 작업을 진행 중이고,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체제 이후 처음으로 당무감사를 시작했습니다.

여야가 저마다 총선전열을 가다듬고 있지만, 정작 게임의 룰인 선거법 합의는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깜깜이 선거를 방치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