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시 힘 모으자"…구세군 '마스크 모금' 박차

사회

연합뉴스TV "다시 힘 모으자"…구세군 '마스크 모금' 박차
  • 송고시간 2020-03-23 19:22:48
"다시 힘 모으자"…구세군 '마스크 모금' 박차

[앵커]

모두가 힘든 이 시기를 잘 극복하자며 그야말로 금쪽같은 마스크를 나눠주는 따듯한 시민들이 있습니다.

구세군이 지난주 마스크 기부 캠페인을 했는데,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이달 말까지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 자선냄비에 보건용 마스크를 줄지어 넣습니다.

구세군이 시행하는 '마스크 기부 캠페인'에 동참하는 행렬입니다.

이번 캠페인은 전국적으로 400개가 넘는 자선냄비에서 오는 31일까지 진행됩니다.

지난 13일부터 일주일간 서울과 대전, 부산 등 4개 자선냄비에서 시행하던 캠페인을 전국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번엔 서울시도 동참해, 기부자에게 면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증정하기로 했습니다.

<장만희/ 구세군 사령관> "여러 시민들의 호응과 후원에 힘입어서, 그리고 많은 분들의 요청에 의해서 저희가 연장해서 이 캠페인을 계속하기로 결정…"

일주일 만에 온·오프라인으로 기부된 마스크는 1,600여장.

마스크를 구하기 쉽지 않은 탓에 캠페인이 잘 될까 반신반의했던 봉사자들은 공적 마스크까지 흔쾌히 나누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말합니다.

<이형은 / 구세군자선냄비본부 팀장> "(공적마스크) 하나를 내어주셨다라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신데… 정말 마음을 나눠주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저희도 사실은 생각하지 못한 숫자예요."

어린 아이부터 노인까지, 정성스레 응원의 메시지도 적었습니다.

<김성숙 / 서울 성북구> "오늘은 지금 마스크 갖고 있는 게 없는데 직장이 이 근처이기 때문에 내일 기부하겠습니다. 저도 부족하지만 나눠서 써야죠."

구세군은 이번 주 1차로 기부받은 마스크를 환경미화원과 택배기사, 경비원 등에게 전달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