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트럼프 "함장경질 동의" vs 바이든 "거의 범죄"

세계

연합뉴스TV 트럼프 "함장경질 동의" vs 바이든 "거의 범죄"
  • 송고시간 2020-04-06 12:29:46
트럼프 "함장경질 동의" vs 바이든 "거의 범죄"

[앵커]

미 국방부가 항공모함내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외부에 알린 함장을 경질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방장관은 "결정을 지지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엄호했고, 민주당의 유력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거의 범죄와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백나리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괌 해군기지에 정박 중인 핵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즈벨트호 입니다.

승조원 수백명이 일제히 함장의 이름을 연호하며 배웅합니다.

<현장음> "캡틴 크로지어, 캡틴 크로지어, 캡틴 크로지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항공모함에서 승조원들의 하선을 호소한 서한을 상부에 보냈다가 경질된 브렛 크로지어 함장에게 감사를 표시한 겁니다.

이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며 비판 여론이 일자 마크 에스퍼 국장장관은 "이번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이 매우 어려운 결정을 했다"며 이같이 밝힌 뒤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모들리 대행의 결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크로지어 함장을 겨냥해 "그가 한 일은 끔찍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항공모함 함장이 한 행동은 부적절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든, 아니든 간에 언급하고 싶지는 않습니다.다만 그들(해군)의 결정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크로지어 함장을 경질한 것은 범죄에 가까운 것"이라고 이번 결정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함장은 경질 대신 훈장을 받아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경질된 브렛 크로지어 전 함장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백나리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