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확진 이틀 연속 50명 미만…집단감염 우려 여전

사회

연합뉴스TV 신규확진 이틀 연속 50명 미만…집단감염 우려 여전
  • 송고시간 2020-04-08 07:20:13
신규확진 이틀 연속 50명 미만…집단감염 우려 여전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명을 밑돌았습니다.

하지만 집단감염 우려가 여전하고 해외유입 사례도 지속되고 있어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경목 기자.

[기자]

네, 어제(7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47명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1만331명입니다.

이틀 연속 50명을 밑도는 증가폭을 유지했는데요.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 수도권에서 14명, 대구에서 13명이 나왔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는 17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36%를 차지했습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하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폭 목표치를 하루 50명 미만으로 잡았는데요.

확진자 증가폭이 둔화세를 보이고 있지만 긴장을 늦출 단계는 아니라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입니다.

지역사회에 확인되지 않은 감염과 해외 유입이 계속해서 이어져 안심할 수 없다는 겁니다.

또 자가격리자 이탈도 속출하고 있어서 정부는 손목밴드 부착 여부를 계속해서 논의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현재 자가격리자는 모두 4만 6천여명입니다.

[앵커]

우려했던 유흥주점 내 코로나19 확진, 또 서울에서 첫 사망 사례도 발생을 했는데, 관련내용 정리해볼까요.

[기자]

네, 클럽과 대형 유흥업소 같은 밀폐된 공간에서의 집단감염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는데요.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여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달 26일 일본을 다녀온 남성 연예인과 접촉하고 일주일 뒤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지난달 27일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업소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고, 이 여성과 접촉한 다른 남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은 업소 관계자와 방문자, 지인 등 접촉자 100여명을 추적하고 있는데요.

추가 집단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사망한 사례도 발생했습니다.

마포구에 거주하던 44살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습니다.

이 남성은 폐암 말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어제(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6명 늘어난 198명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