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잇단 무증상 감염에 전파 위험↑…감염원 찾기 난항

사회

연합뉴스TV 잇단 무증상 감염에 전파 위험↑…감염원 찾기 난항
  • 송고시간 2020-05-21 21:04:57
잇단 무증상 감염에 전파 위험↑…감염원 찾기 난항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일부 간호사도 그런데요.

무증상자에 의한 전파가 이뤄지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최초 감염원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방역당국은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과 관련해, 이들 중 무증상자 1명이 나머지 3명에게 전파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선행 확진자의 지역사회에서의 감염이 먼저 일어나고, 그 이후에 원내, 병원 내의 직원 간의 전파가 일어났을 가능성을…"

확진 간호사 가운데 2명은 감염 후 지금까지도 아무런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일상생활을 하다가 병원 내 감염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최초 감염원을 찾기 어려운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지역사회 추가 전파를 우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전국적으로 200명이 넘는 집단감염을 일으킨 이태원 클럽의 경우에도 확진자의 30%가 무증상이었습니다.

클럽 방문자는 대부분 활동이 왕성한 20~30대 젊은 층으로, 경증이거나 아예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때문에 더 빠르게 확산한 겁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자신도 감염을 인지하지 못하는 무증상 상태에서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도…"

방역 당국은 코로나19의 특성상 증상이 없거나 경증이어도 전파력이 높다며, 손 씻기나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노래방이나 PC방 등 밀집된 시설의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