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음원 사재기 아웃'…실시간 차트 사라진다

문화·연예

연합뉴스TV '음원 사재기 아웃'…실시간 차트 사라진다
  • 송고시간 2020-05-22 08:18:45
'음원 사재기 아웃'…실시간 차트 사라진다

[앵커]

국내 음악 플랫폼들이 음원 차트 신뢰 회복에 나섰습니다.

음원 사재기의 원인으로 지적돼 온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개편에 나서기로 한 것인데요.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립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10여 년 전부터 가요계의 고질적 병폐로 지적돼 온 음원 사재기.

정부가 나서서 근절 대책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논란은 해소되지 않았고, 의혹을 제시한 측과 이를 부인하는 당사자 간의 갑론을박도 끊임 없이 이어져 왔습니다.

이같은 문제를 뿌리뽑기 위해 국내 음원 서비스 업체들이 실시간 차트 개편에 팔을 걷어 붙였습니다.

지금까지 대다수 음원 업체들이 실시간 재생 건수를 기반으로 인기 순위를 제공하면서, 음원 사재기나 '스트리밍 총공'으로 불리는 극성 팬들의 음원 반복 재생 등 폐단이 발생했습니다.

최근 멜론은 1시간 단위로 재생량을 집계하는 현행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상반기 중 24시간 단위 차트로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아현 / 카카오 매니저> "순위 경쟁보다는 이용자 분들께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하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에 더 충실해질 것으로…"

음원 재생 방식도 무작위인 셔플 재생을 기본으로 설정해 이용자들이 다양한 곡을 감상하도록 했습니다.

앞서 SK텔레콤이 운영하는 '플로'와 네이버의 '바이브'도 하루 단위 순위를 새로 도입했습니다.

플로는 개인의 취향에 맞춰 노래 재생 순서를 정렬해주는 '내 취향 믹스' 기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일률적 줄 세우기 대신 개인의 취향을 존중하고 음악적 다양성을 높이려는 시도들이 이어지면서, 음원 생태계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