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로농구] 군대 가는 박지훈 "충성! 슛 보완해 오겠습니다"

스포츠

연합뉴스TV [프로농구] 군대 가는 박지훈 "충성! 슛 보완해 오겠습니다"
  • 송고시간 2020-05-23 10:21:25
[프로농구] 군대 가는 박지훈 "충성! 슛 보완해 오겠습니다"

[앵커]

프로농구 KGC인삼공사의 주전 가드 박지훈 선수가 다음달 상무농구단에 입대합니다.

5개월 전 전역한 선배 전성현, 이재도 선수가 군대 가는 박지훈 선수에게 조언을 해줬는데요.

정주희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지난 시즌 7.5점, 4.2 어시스트로, 주전 포인트가드로 확실히 자리 잡으며 KGC인삼공사를 상위권에 올려놓는데 일조한 박지훈

훈련소 입소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실감이 안 난다는 박지훈에게 선배들은 애정어린 조언을 건넵니다.

<박지훈 / KGC인삼공사> "뭔가 이상하긴 한데 아직 크게 와 닿지는 않는 것 같아요"

<이재도 / KGC인삼공사> "입영통지서 하나만 들고 가도 돼. 네가 차고 있는 이 시계 차고"

30%에 미치지 못하는 3점슛 성공률이 고민인 박지훈은 슛팅을 확실히 장착해오겠다는 각오를 다졌고,

<박지훈 / KGC인삼공사> "프로와서도 문제점이 됐었고 제대했을 때는 슛을 많이 보완해서" (슛 좋잖아 성공률 몇 퍼센트지?) 28%요"

선배들도 박지훈이 모든 면에서 한 단계씩 더 성장하기를 기대했습니다.

<전성현 / KGC인삼공사> "형들이 좀 해주겠지 이렇게 생각을 했는데, 이제 내가 주도적으로 어떻게 해야겠다 이런 멘탈적인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아."

리그가 조기 종료되면서 아쉽게 3위에 그친 KGC인삼공사,

박지훈의 우승의 꿈도 내후년으로 미뤄졌습니다.

<박지훈 / KGC인삼공사> "갔다 왔는데 딱 우승하면 좋을 것 같아요. 내년에 우승하지 말라는게 아니고"

<전성현 / KGC인삼공사> "내년에는 무조건 플레이오프 가고 우승할거야"

'스마일보이' 박지훈은 아직은 어색한 거수경례로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했습니다.

<박지훈 / KGC인삼공사> "충성!"

<전성현 / KGC인삼공사> "엄지손가락이 보이는 것 같지 않냐"

<이재도 / KGC인삼공사> "손바닥도 살짝 보이고"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