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검찰조사 지켜봐야" vs "사퇴하고 조사받아야"

정치

연합뉴스TV "검찰조사 지켜봐야" vs "사퇴하고 조사받아야"
  • 송고시간 2020-05-29 20:57:49
"검찰조사 지켜봐야" vs "사퇴하고 조사받아야"
[뉴스리뷰]

[앵커]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검찰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고, 미래통합당은 진정성 있는 반성이 없었다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본인이 직접 나서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을 소명했고, 잘못이 드러나면 책임을 지겠다고 밝힌 점도 강조했습니다.

그동안 '수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지켜보겠다'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겁니다.

허윤정 대변인은 "검찰이 신속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민주당은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후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기자회견 이후 여론이 어떻게 흘러갈지에 대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진정성 있는 반성은 보이지 않았고, 속 시원한 해명도 부족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중'이라는 변명으로 피해갔다"며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안혜진 대변인)은 "국회의원 뱃지 뒤에 숨어 사태를 모면해 보려 했다"며 "안하느니만 못한 회견이었다"고 혹평했고,

정의당(김종철 선임대변인)은 "국회 개원 전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지만 민주당이 의혹 해소에 더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긴 잠행이 끝나고 기자회견까지 열렸지만, 일단 기다려보자는 민주당과 국정조사까지 추진하겠다는 통합당의 신경전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