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초선이 과반'…21대 국회 어떻게 바뀌나

정치

연합뉴스TV '초선이 과반'…21대 국회 어떻게 바뀌나
  • 송고시간 2020-05-30 09:52:56
'초선이 과반'…21대 국회 어떻게 바뀌나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오늘(30일)부터 시작됐습니다.

정치 신인들이 대거 입성하는 등 국회 구성에 변화가 있었는데요.

어떻게 바뀌었는지 최덕재 기자가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무엇보다 초선 의원들의 약진이 눈에 띕니다.

전체의 절반이 넘는 151명이 금배지를 달았습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사태로 초선 의원 187명이 입성한 17대 이후 가장 많습니다.

다만 '젊은 정치인의 대거 등판'과는 다소 거리감이 있습니다.

원내 1·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초선 의원 140명 중 20대는 1명, 30대는 7명, 40대는 26명에 그쳤습니다.

50대는 78명, 60대는 28명으로, 50대와 60대가 전체의 약 76%를 차지합니다.

21대 국회 최연소는 92년생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최고령 의원은 53년생 미래한국당 서정숙 의원이 차지했습니다.

국회가 입법기관이다 보니, 아무래도 법조인 출신이 여의도로 진출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도 초선 의원 중 민주당과 통합당을 합쳐 법조인 출신이 22명에 달했습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민주당이 통합당보다 더 많았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법조인들이 국회로 입성하는 경우 진보 정당보다는 보수 정당을 택하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국정농단 사건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논란 등을 거치면서, 친문 세력의 지지를 받은 변호사·판사 등이 대거 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됐습니다.

변호사 출신 김남국 의원, 판사 출신 이수진 의원, 검사 출신 김회재 의원 등 16명이 당선됐습니다.

반면 통합당에서는 검사 출신 김웅 의원 등 6명에 그쳤습니다.

21대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질 공수처 설치 문제, 검경수사권 조정 등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역 의원 20석 이상을 확보한 정당은 '원내 교섭단체'가 돼 국회 원내 협상을 주도하게 됩니다.

민주당과 통합당 두 당만 교섭단체로 남았는데, 총선 압승을 거둔 민주당과 쓰라린 패배를 맛본 통합당의 내부 상황은 좀 달랐습니다.

민주당은 친문을 중심으로 단일대오를 형성하는 모습입니다.

초선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재선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친문 의원이 20대 국회에 비해 약 20명 정도 늘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여기다 조국 사태를 비판한 금태섭 의원 등 비문 의원들이 자리를 비우게 되면서 친문 결집 현상은 더 뚜렷해질 전망입니다.

21대 국회에서 각종 개혁법안 처리에 보다 적극적인 목소리를 낼 것으로 전망되는 부분입니다.

통합당에서는 '자연스러운 물갈이'가 진행되는 모습입니다.

초선이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늘었는데 김무성·이혜훈 등 중진급 비율이 낮아지면서 친박, 비박 등의 계파색이 옅어졌다는 평가입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3040을 중심으로 당 해체에 가까운 체질 전환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20대 국회를 지켜본 국민들의 목소리는 "답답하다", "그만 싸우고 일 좀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구성이 확 바뀐 이번 21대 국회.

당장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기대해봅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