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또 종교모임…인천 교회서 23명 무더기 확진

사회

연합뉴스TV 또 종교모임…인천 교회서 23명 무더기 확진
  • 송고시간 2020-06-01 17:51:03
또 종교모임…인천 교회서 23명 무더기 확진

[앵커]

인천의 한 교회에서 2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지난주 열린 종교모임을 통해 집단감염된 것으로 보이는데요.

당시 현장에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다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에서 20여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부분 교회 목사와 신도들인데, 방역당국은 지역교회가 돌아가며 모이는 '부흥회'를 감염통로로 보고 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미추홀구의 한 교회입니다.

지금은 문이 굳게 잠겨있는데요.

이웃들은 지난주 이곳 부흥회에서 평소보다 큰 소음이 들렸다고 말합니다.

<주변 상인> "그날은 또 유난히 시끄러웠어요. 옆 건물까지 들릴 정도로 시끄러웠어요. 가게 문도 닫고 예약도 다 취소시키고 지금…"

부흥회에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모 교회 목사 A씨가 참석했습니다.

A씨를 통해 대규모 2차감염이 이뤄진 건데, 인천시는 역학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인천지역 교회 10여곳을 다닌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당시 부흥회 참석자는 30명.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A씨의 이동경로를 확인하면서 접촉자나 각 교회 신도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습니다.

A씨가 들른 교회는 방역한 뒤 일시 폐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