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거짓 진술' 인천강사발 확진자 80명 넘어

사회

연합뉴스TV '거짓 진술' 인천강사발 확진자 80명 넘어
  • 송고시간 2020-06-02 19:16:26
'거짓 진술' 인천강사발 확진자 80명 넘어

[앵커]

방역당국을 속인 거짓말 한 마디가 되돌릴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신의 직업 등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발 코로나 확진자가 벌써 80명을 넘어섰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이태원 킹클럽입니다.

지난달 황금연휴 이곳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거짓말 한 마디가 확산의 불씨가 됐습니다.

<박남춘 / 인천시장> "역학조사 과정에서 본인의 직업과 동선에 대해 거짓으로 진술하고 학원 강의 사실 등을 숨긴…"

실제 직업과 동선이 드러나기까지 확진 초기 나흘간 방역망이 뚫렸습니다.

<박규웅 / 인천시 건강체육국장> "이 분이 과외를 간 어머니랑도 대화를 했고 다시 학생이랑 또 과외를 했기 때문에…"

접촉자가 다시 접촉자를 낳고, 확진 판정이 잇따랐습니다.

또 택시와 노래방, 뷔페,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을 통해 다시 수도권 전체로 감염이 이뤄졌습니다.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이태원 클럽 사례에서도 인천 학원강사 최초 확진판정 이후 19일 만에 7차 전파까지 이어졌고…"

이 강사의 거짓말이 아니었다면 상당수는 감염을 피할 수도 있었을 거라는 관측입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이 사례(인천 학원 강사)로 인해서 추가로 발병한 사례는 한 80여 명 정도 되는 것으로…"

인천시는 해당 강사를 경찰에 고발한 상태로, 경찰은 이 강사가 퇴원하는대로 수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